• 인터넷경마

경마 중단 피해 7.6조원.."온라인 마권발매 " 호소

한국 말 산업 종사자들이 온라인 마권 발매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한국 경주마생산자협회, 전국마필관리사 노동조합, 한국마사회 노동조합 등 32개 말 산업 종사자 단체는 8일 “코로나19로 위기가 말 산업 현장에는 더욱 극심한 타격으로 다가오고 있다. 정상적 형태의 경마가 시행되기까지 앞으로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할지 알 수 없어 두려운 시간의 연속”이라고 상황을 토로했다. 이어 김창만 경주마 생산협회장과 홍기복 마사회 노조 회장이 직접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장인 위성곤 의원(민주당)을 찾아 한국마사회법의 신속한 개정을 희망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이들 단체는 “총체적 위기를 벗어날 유일한 해법은 한국마사회법 개정을 통해 경마 온라인 마권 발매를 시행하는 것뿐이다. 온라인 마권 발매는 경마 건전성 강화, 불법 경마 폐해 차단, 장외발매소 갈등 해소 등 정책적 효용성이 입증돼 이미 세계적으로 보편화했다. 정부와 국회가 현재 상정된 법안을 신속히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거듭 호소했다.





2020년 지난 1년간 코로나19로 인한 말 산업 총 피해액은 76000억원으로 추산한다. 그중 경마 중단으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크다. 단체들은 “경마 산업은 말 산업의 고용과 재원, 산업적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그런데 지난 10개월간 인터넷경마가 중단되면서 4500억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경마수익금으로 조성되는 약 1000억원 가량의 축산발전기금도 출연하지 못했다. 1조원에 달하는 세수 감소로 정부 재정에도 기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전국의 경마사이트 운영업, 말 유통업, 사료작물 재배업, 조련시설, 말 진료 및 의료·약품업 등 관련 업종들이 이미 연쇄 폐업 또는 파산 위기에 놓였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그동안 마사회가 자체 재원을 투입해 말 산업을 지탱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4500억원 적자로 유보금이 고갈돼 이마저도 한계에 다다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마사이트 #인터넷경마 #온라인경마